본문내용 바로가기

Company

홍보관 Publicity

태광산업의 최근 활동과 다양한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태광산업 홍보관
제목 복지시설 거주 저신장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지원합니다
작성자 태광산업 날짜 2014-02-03

복지시설 거주 저신장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지원합니다

-키 쑥쑥, 자신감 쑥쑥 프로젝트-

 


 

■올해부터 매년 그룹홈 저신장 아동 2명에게 성장호르몬 치료 지원하는 협약식 개최

■흥국생명, 화재에서 비용 후원해 국민건강과 밀접한 보험사로서의 공적 책임 이행

 

태광그룹은 아동청소년 공동생활가정’(그룹홈)에서 거주하는 아이들 중 저신장증을 앓으며 성장장애를 겪는 아동들에게 성장호르몬제 치료를 지원하는 사업을 벌인다고 3일 밝혔다.

 

태광과 그룹홈은 지난달 29일 서울 신문로 흥국생명빌딩에서 이 같은 내용을 뼈대로 하는 성장호르몬제 지원협약식을 맺었다. ‘그룹홈은 보호가 필요한 아동 및 청소년이 일반 가정과 같은 주거 환경에서 살 수 있도록 7인 이하의 소규모 보호 서비스를 제공하는 양육시설이다.

 

저신장증은 같은 성별을 가진 같은 연령 소아의 키 정규분포 상에서 키가 3% 미만인 경우를 의미하는 소아 청소년과 질환이다. 태광은 앞으로 저신장증으로 고생하고 있는 그룹홈 아이들 중 매년 2명을 선정해 1년 간 성장호르몬제 치료를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사업의 첫 번째 대상자는 서울 관악구 위치한 한 그룹홈에서 거주하고 있는 이소연양 양(가명)과 서울 구로구 모 그룹홈에서 살고 있는 오상호군(가명)이다. 이들은 초등학교 고학년에 해당하는 나이지만 또래 평균 신장보다 20cm 이상 작아 저학년생 또는 유치원생으로 오해를 받을 때도 있다.

 

이들은 지난 달 저신장증의 치료 가능성 여부를 알아보기 위해 서울대병원을 방문해 정밀 진단을 받은 결과 치료 적합 판정을 받았다. 일반적으로 성장호르몬 치료를 받으면 평균적으로 1년에 8cm, 많게는 20cm 정도 자랄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그룹홈 관계자는 또래 친구들과의 현격한 신장 차이로 인해 아이들이 겪는 스트레스와 고민이 무척 컸지만 성장호르몬 치료에 드는 비용 때문에 엄두를 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성장호르몬제 치료를 위한 비용은 태광의 금융계열사인 흥국생명과 흥국화재에서 후원하기로 했다. 국민 건강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보험사의 특성을 살려 올해부터 그룹홈과 협의해 대상 아동을 선정해 지원할 예정이다.    

 

협약식에는 태광산업 최중재, 흥국생명 변종윤, 흥국화재 윤순구 대표이사 및 그룹홈협의회 안정선 상임이사와 아동 2명이 속한 그룹홈의 시설장 등이 참여했다. 변종윤 사장은 그룹홈 저신장 어린이들이 적절한 시기에 효과적인 치료만 받으면 키가 더 많이 자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경제적 여건 때문에 치료를 받지 못한다는 점이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앞으로 성장호르몬 치료 지원 사업을 통해 더 많은 저신장 어린이들의 고민을 해결하고 그들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태광은 2012 3월부터 따뜻한 가족 만들기사업의 일환으로 그룹홈에 단순한 경제적 후원을 넘어 아이들이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문화체험, 학습지도, 주거안정, 자립 등에 이르기까지 여러 분야에서 전방위적인 지원활동을 펼치고 있다.

목록